티스토리 뷰




바람이 차갑게 느껴지고 날씨가 추워지면서 난방제품에 자꾸 눈이 갑니다. 작년부터 전원생활을 시작했는데 도시와는 정말 다른 추위를 직접 느꼈습니다. 그렇게 추울줄 몰라서 급하게 전기장판, 온열기, 화장실 열풍기, 핫팩, 내의, 수면잠옷등으로 간신히 버텼습니다. 이번에 겨울이 또 다가와서 온열제품들을 찾아보다가 난방텐트를 알게되었습니다. 난방텐트를 구입하려고 할때 체크해야될 부분들과 정말 효과가 있는지 사용한 내용을 포스팅합니다.

난방텐트

난방텐트를 처음 생각했을때 캠핑용텐트와 비슷하지 않을까 했는데 천의 재질이 달랐습니다. 난방텐트는 따뜻함을 느낄수있는 천으로 되어있어서 외풍을 막아주는 역할을 합니다. 저는 침대위에 전기장판을 깔고 그주변을 난방텐트를 올려서 사용하고 있습니다. 문을 다 닫고 전기장판을 틀고 있으면 안의 공기가 훈훈해지는것이 느껴집니다. 

따수미난방텐트

외풍때문에 잠을잘때 이불을 머리끝까지 덮고 자고 한기가 들었습니다. 그런데 난방텐트를 사용하면 확실히 외풍이 차단되는것이 느껴집니다. 그렇게 푹자고 아침에 텐트밖으로 나오면 추위가 느껴지면서 새삼 난방텐트가 얼마나 따뜻했는지 몸소 알게됩니다. 다양한 난방제품을 사용하고 있지만 처음에 구입할때만 비용이 들고 나중에는 전기세나 가스비가 나가지 않아서 효율적입니다.

따수미텐트설치

처음에 난방텐트를 구입할때 꼭 살펴봐야 하는점들이 있습니다. 사용할 공간에 알맞은지 미리 크기를 재어보고 구매해야 합니다. 저는 난방텐트를 싱글 사이즈로 샀는데 제 침대가 슈퍼싱글이고 위에 전기장판을 사용하기 때문에 너무 딱 맞는 느낌입니다. 난방텐트의 문의 지퍼를 열고 닫을때 맨아래까지 내리면 천이 타이트하게 당기는것이 느껴집니다. 차라리 더블 사이즈로 사야했나 조금 후회중입니다.

사각난방텐트

난방텐트는 출입구의 개수가 제품마다 다양합니다. 사방을 열수 있는 구조나 한쪽만 개방되는 물건이 있습니다. 저는 잠잘때 사용하기 때문에 문이 하나만 있는것을 구매했지만 사용목적이나 방의 구조에 따라 출입문의 개수를 잘 생각해서 구매해야 합니다. 생각보다 난방텐트를 구입할때 고민해야할 부분이 많습니다. 

바이맘난방텐트

그밖에도 텐트의 재질이 따뜻한 느낌의 패브릭인지 아니면 비닐재질인지도 살펴보아야 합니다. 그리고 조립형인지 원터치형인지도 내가 어떻게 사용할지에 따라서 신중히 고민해야 합니다. 원터치형이 편리해보이고 조립형은 안정감이 있습니다. 어떤것을 선호하는지에 따라 구매 제품이 달라질것 같습니다. 잘 선택해서 올겨울은 외풍없이 따뜻하게 지내면 좋겠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